경부고속철도 정밀안전진단
상태바
경부고속철도 정밀안전진단
  • 레일앤뉴스
  • 승인 2020.08.2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공단, 금년도 52개소 시설물 정밀진단으로 안전한 철도환경 조성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경부고속철도 시설물 성능 및 안전성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자 철도 시설물 정밀안전진단(준공 후 10년이 경과한 시설물에 대해 매 5년 주기로 시행하는 안전진단)을 시행한다.

올해 정밀안전진단 대상은 풍세교(L=6.9km), 용와터널(L=1.8km) 등 교량 36개소와 터널 16개소 등 총 52개소이며, 33개소는 상반기에 정밀안전진단을 시행중에 있으며, 금년 말까지 19개소에 대해서도 안전진단을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터널은 지표탐사레이더(GPR, Ground Penetrating Radar), 터널 스캐너 등의 첨단장비를 투입하여 터널 내벽 콘크리트 손상분석 등을 정밀 점검하고,

교량은 초음파측정기, 철근탐사기 등을 활용하여 콘크리트 균열, 철근피복 상태조사 등을 면밀히 점검하는 등 구조물의 안전성·내구성 등을 종합평가하게 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경부고속철도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을 통해 보수․보강이 필요한 사항은 즉시 개선하고, 국가철도 관리자로서 더욱 안전한 철도환경을 조성하여 국민들께서 빠르고 안전하며 쾌적한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